미국 라스베가스 라스베가스 투어 상품번호 1747

그랜드캐년,자이언캐년,글렌캐년,엔텔롭,홀슈밴드-이런 캠핑투어는 없었다

타입 그룹투어 시간 12시간50분 이동 차량이동 언어 한국어 픽업 지정장소 위생 위생관련 제공 모객 항시출발
여행 예약금 결제

예약하고 마일리지 받고, 후기쓰고 마일리지 받고!

예약하면 1 % 적립, 후기 작성하면 최대 10,000 마일리지 적립 자세히 보기

캠핑카의 낭만은 추억이 된다. 그랜드캐년의 일몰, 별헤이는 밤, 엔텔롭과 홀스슈밴드 그리고 자이언캐년까지

Overlook 시작부터 다르다. 최신형 벤츠 스프린터를 타고 우리의 낭만의 하루를 책임질 캠핑카를 끌고 라스베가스를 떠난다. 마치 가족이나 친구들과 여행을 위하여, 캠핑카를 빌려 차에 매달고 떠나는 거와 같다. Las Vegas에서 그랜드 캐년의 관문이자 Route 66의 한복판에 위치한 매력적인 도시 Williams , AZ 까지 상쾌한 아침을 가로질러 우리는 그랜드캐년에 도착한다. 이 곳에서 트레일, 하이킹, 특별한 점심과 환상의 BBQ파티, 그 후 꿈같은 그랜드캐년의 일몰을 감상한다. 그리고 그랜드캐년에서 우리는 밤하늘의 별을 셀 것이다. 별무리가 우리에게 쏟아지는 듯한 착시는 3D 영화 따위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그리고 모닥불을 피워놓고 마주 앉아서 커피도 마시면서 서로의 이야기도 들을 것이다. 우리가 한 번은 해보고 싶었던 캠핑카 투어를 제대로 경험 한다. 샤워도 화장실까지도 편리하다면 금상첨화 아닌가? 기대해볼만한 가치가 있다. 그리고 아침이면 우리는 정상에서 느긋하게 일출을 볼 것이다. 그랜드캐년에서의 일출은 평생의 추억으로 남는다. 아침이 오면 빛의 향연인 엔텔롭캐년과 말발굽 형상과 그 장엄함으로 알려진 홀스슈밴드로 향한다. 돌아오는 길에는 Glen Canyon Dam을, Lake Powell에 감탄하면서 이번 투어를 마음에 담아둔다. Time Schedule 첫날 : 7 am : 라스베가스 호텔 픽업 및 출발 12: 00 : 소풍같은 점심 트레일, 하이킹, BBQ 파티 그랜드캐년 정상에서의 일몰 감상 캠핑카와 글램핑으로 추억을 만들고 그랜드캐년의 별무리는 우리를 환상으로 초대하고. 둘째날 : 6:00 : 그랜드캐년 정상에서의 일출 7 :00 : 아침식사 11: 30 am : Antelope Canyon 12 : 30 pm : Horseshoe Bend 2: 00 pm : 점심 3 : 30 pm: Glen Canyon Dam & Lake Powell 8 :00- 8 : 30 pm : Las Vegas 도착 * 네바다 주와 애리조나, 그리고 유타주와의 1시간 시간차이로 라스베가스 출발시간이 앞당겨질 수 있습니다. * 현지의 계절적 상황등에 따라서 시간과 코스의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상기 코스는 현지의 상황에 따라서 유동적일 수 있습니다. 최종 결정은 가이드의 몫입니다. * 어떤 경우던지, 걱정하지 마십시오. 엘캐년은 여행자분들께 조금이라도 더 보여드리고자 애를 쓰고 있습니다. Information 1. 가격 : $249 1) 포함내역 : 네 번의 식사 / 물과 음료 / 엔탤롭캐년을 제외한 모든 공원 입장료 / 숙박료 2) 불포함 내역 - GUIDE SERVICE CHARGE : 가이드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으로 전달하는 것입니다. 투어가 끝날 때 고마운 마음을 전달해주시기를 바랍니다. 하루 기준 $15 로 1박 2일의 경우 일인당 총 $30 입니다. - 엔텔롭 캐년 입장료 : 2018년 1월 1일 부터 일인당 $ 48로 인상되었습니다. 2. . 비품제공 : 엘캐년은 고객이 편안하고 청결한 상황에서 즐거운 여행이 되도록 최선을 다합니다. 각 고객의 침대시트는 매일 매일 전문세탁을 하며 포근함을 더하기 위하여 고급 시트만 사용하고 그 이외의 비누, 샴푸, 린스까지 모두 상위 제품 군에 속하는 브랜드만 사용합니다. 3. 식사 엘케년의 1박2일 투어는 총 네번의 식사를 무료 제공 첫째날, 여행의 시작인 첫날아침은 커피와 엘캐년의 특별한 아침으로 진행 그랜드캐년에 도착 후 소풍 같은 점심 트레일 및 하이킹 후 저녁은 BBQ, 와인, 별미 된장찌개, 김치, 밥 둘째날, 아침은 American Breakfast로 신선한 쥬스,커피, 토스트, 소시지, 계란 제공 점심은 Chinese buffet ( 붐비는 경우 가이드는 다른 장소를 결정합니다.) * 식사내용은 계절과 상황에 따라서 예고 없이 바뀔 수 있습니다. 다만, 변화가 있는 경우에도 고객의 건강과 맛을 절대적으로 고려하겠습니다. 4. 예약취소 예약취소 관련 정책은 줌줌투어 회사의 취소 정책에 준합니다.

장소 / 일정

  • * 픽업관련 상세 설명

    참가 여행자들께서는 본 투어를 위해서

    WHEN : 출발 당일 새벽 7 :00 에
    WHERE : Bally's Hotel 북쪽(North Gate)정문앞 투어버스 주차장에서 출발합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출발 하루전에 미리 개인별로 고지를 해드립니다.
    애리조나와 유타와의 시간 차이와 당일 일정을 고려하여 출발시간은 출발전에 고지해드립니다.


  • 동트는 새벽에 대평원을 달리는 것은 감동이다.
  • 죽기전에 꼭 봐야 한다는 버켓리스트 1호, 혹은 신의 선물이라고 일컫는 바로 이곳. 그랜드캐년!
  • 수십억년 이라는 세월은 어느 정도 인지 상상조차 안되고 , 또 고작 세월과 강물과 바람으로 만들어졌다는 것도 믿어지지 않는다.
  • 용기 있는 자만이 신의 선물을 더욱 가까이서 볼 수 있다.
  • 어떤 포즈를 취하던, 어떤 옷을 입었건, 어떤 카메라로 찍어대던, 이 곳은 그냥 화보가 된다.
  • 이 곳이 우리집 거실이라면, 커다란 창을 통하여 그랜드캐년이 보인다면...하는 상상은 누구나 같다.
    이곳은 신의 거실이다.
  • 대부분 그랜드캐년을 내려다 보기만 한다.
    우리는 올려다 보기 위해서, Bright Angle Trail 코스를 선택한다.
    이제 바닥을 향해서 출발한다.
    다행스럽게도 시간제약으로 우리는 첫 쉼터가 있는 곳 정도까지만 가기로 한다. 왕복으로 약 4.8km
    그 보다 덜 가도 된다. 그리고 올려다 본다.
  • 이런 길도 있다. 스릴은 덤이다.
  • 까마득한 날에 그랜드캐년이 시작됐고 그 시작에는 무엇이 있었을까?
    멀리 그랜드캐년의 바닥으로 가는 길이 아득하다.
  • 올라갈 때는 내려갈 때 보다 더 힘들겠지만
    마음은 뿌듯할 것이다.
    날씨가 변화무쌍한 그랜드캐년에서는 작은 백팩에 아웃웨어나 바람막이, 작은 수건 정도는
    가져가면 좋을 것이다.
    우리가 다음에 다시 온다면 더 깊이 내려가보고 싶은 열망이 생기는 건 당연하다.
  • 신의 정원에서 맛보는 와인과 특별한 BBQ 파티는 잊을 수가 없다.
  • 그랜드캐년의 일몰은 기가 막힌다.
    숨이 멎는다.
    이때 우리는 무슨 생각을 하게 될까?
    정신차리면 우린 그저 넋을 놓고 있었다.
  • 그랜드캐년의 감동은 밤하늘의 별들로 계속 이어진다.
    별은 우리에게 멀리 떨어져 있다고 했는데 이는 틀린말이다.
    별은 아주 가까이에서 우리를 향해 쏟아지는 것이다.
  • 모텔따위와는 비교가 안된다.
    운치가 있다.
    결코 춥지가 않다.아니 따뜻하다.
    화장실도 완벽하고 가깝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그랜드캐년 정상에서 잔다.
  • 정동진의 해돋이를 기억하는가?
    고요한 바다에 풍덩 빠져 있던 붉은 기운이 하늘로 솟아 오르는 그 광경에 감탄했다.

    이제 그 곳에서 한 참을 달려와 20억년의 세월이 빚은 협곡아래 숨어 있던 붉은 빛이 하늘을 빨갛게 물들이고 있다.
    오늘 이 순간은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다.



  • 빛의 향연!
    한 줄기 빛이 쏟아져 내린다면 이 보다 더 환상적인 분위기는 없을 것이다.
  • 이런 빛을 보게 된다면 우리는 분명 행운아다.
    그러면, 환상속에 우리가 있다.
  • 짧은 하이킹후에 갑자기 나타나는 압도적인 깊이, 압도적인 거리감 !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곳 중에 이만한 곳이 또 있을까?
  • 미국대자연은 신들의 작품의 경연장 같다.
    우리나라에는 왜 이런 자연이 없는 지 안타까워 했었다.
    하지만 어디에 있던 무슨 상관일까,
    어차피 지구는 둥그니까 자꾸 걸어나가면 온 세상 모든 걸 다 볼 수 있을텐데...

  • 미국 대자연은 신들이 서로 경쟁하듯 최고의 작품을 만들어 놨다.
    콜로라도 강이 1000만 년의 시간동안 열심히 침식을 해고 풍화작용이 도와서 생긴 협곡 호수. 호수는 인공으로 만들었지만, 저 협곡의 형상은 놀랍다. 대자연을 보고 있으면 잘 믿기지 않은 것들 투성이다.

    레이크파웰은 연간 3백만명이 방문하는 곳이다. 배를 타고 좀 더 들어가면 멋진 형상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니, 잘 기억하고 다음 기회에 들러보기로 한다. Rainbow bridge가 대표적이다.
  • 우리가 지나갈 다리.
    글랜캐년의 양쪽 협곡을 이어주는 아치형 철제다리로 길이는 약 381 m, 높이는 강바닥에서 약 210 m.
    콜로라도 강이 만들어 낸 협곡의 양쪽을 이어주는 다리!

    .
  • 콜로라도 강은 1000만년 전 부터 흘러내려 협곡을 만들었고 이 곳에 댐을 건설하여 중하류지역의 홍수를 막고 용수를 공급한다.
    이 콜로라도 강은 미국 대자연에 깊숙이 관여되어 있다. 그랜드캐년도, 홀스슈벤드도 모두 콜로라도 강의 위력이 빛을 발한 결과물 들이다.

    Moonlight on the river Colorado !
    콜로라도의 달밝은 밤을 나 홀로 걸어가네.... 콜로라도 강은 노래에도 등장한다
  • 델마와 루이스를 기억하는가?
    Somebody said get a life....so they did!

    우리는 여행을 통해서 우리의 인생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해본다.
    동트는 새벽을 달리면서, 끝없이 펼쳐진 지평선을 바라보면서,
    신들의 걸작품을 감탄 하면서 이제 우리는 우리의 인생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차례다.

위생관련 제공

정기 소독, 체온측정, 손 세정제 비치

포함사항

1. 네번의 식사와 간식
2. 물과 음료
3. 엔텔롭캐년을 제외한 모든 공원 입장료
4. 이동차량에 관한 모든 것.
5. 숙박비용

불포함 사항

1. 가격포함 내역에 포함되지 않은 서비스나 식품 구매의 경우

2. 가이드 SERVICE CHARGE $15 (하루 기준) / 1박 2일의 경우 $30

3. Antelope Canyon 입장료 ( $48 / 1인) - 2018년도 1월 1일 부터 엔텔롭 캐년의 입장료가 $48로 인상되었습니다.


기타사항

1. 그랜드캐년의 밤은 춥습니다. . 두툼한 아웃웨어는 필수
2. 라스베가스 및 그랜드 캐년의 햇빛은 강렬합니다. 선글라스와 모자 필수
3. 여행자의 연령제한은 없습니다.
4. 엘캐년이 제공하는 여행의 그룹은 " 우리"라는 결속력을 가지며, 가이드 포함하여 모두 함께 같이 즐기고 준비하며 한국인 특유의 협동심을 발휘합니다.
5.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자세는 가장 중요합니다. 모두가 즐거운 여행을 만들기 위한 책임의식을 가져야 합니다.
6. 여행 중 비속어나 동료들을 불쾌하게 하는 어떤 행동이나 무례한 말은 절대로 해서는 안됩니다.
7. 가이드를 존중해주십시오. 당연히 가이드는 여행자들을 존중하고 편안하고 즐거운 여행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8.. 여행 시 응급사태 발생시 응급한 일을 처리로 시간이 지연 되는 경우 일정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행이 아프게 되는 경우 모두는 아픈 동료를 돌보게 됩니다. 이로 인하여 시간이 지체 되어 일정의 약간의 차질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또한, 차량의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도 마찬가집입니다. 엘캐년에서는 이를 대비하고자 차량을 모두 2017년 형으로 교체하였습니다.

* 여행확정 후, 1일(24시간)내 여행자가 취소요청시 결제 금액 100% 환불되는 상품입니다. (단, 투어 시작일로부터 2일(48시간) 이내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예약금 결제시

  • 이용시작 30일전까지 : 결제 금액 전액 환불
  • 이용시작 29~20일전까지 : 예약비용의 50% 공제 후 환불
  • 이용시작 19~8일전까지 : 예약비용의 75% 공제 후 환불
  • 이용시작 7~0일전까지 : 환불 없음
* 취소 통보는 예약 문의창내, 취소신청 또는 문의창을 통한 통보만 유효합니다.

이용후기

US $249.00 (295,865원) 부터

El Canyon 4.8  78개 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