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후기
줌줌의 실제 후기입니다.

칸쿤 숙소에서 치첸이차까지 3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호텔 픽업이 늦어져 좀 피곤했지만 버스 안에서 푹 잘 수 있어 괜찮았습니다. 점심 먹기 전 1시간 가까이 쇼핑 시간이 주어지는 바람에 좀 당황했는데 그럭저럭 버틸 만했습니다. 하지만 점심 먹으면서 시킨 생수 한 병이 무려 3달러 하는 데 멘붕 왔습니다. 생수나 음료수는 미리 챙겨가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사진으로만 보던 치첸이차는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여기에선 영어 가이드가 추가로 투입됐는데 마야인임에도 불구하고 네이티브에 가까운 영어를 구사해서 제법 많이 알아들었습니다. 마야 역사에 대해서 새롭게 알게 된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익켈 세노테는 수영 시간이 부족하단 평을 보고 미리 수영복을 입고 간 덕분에 시간을 많이 절약했습니다. 한데 구명조끼가 투어에 포함된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고요. 구명조끼와 락커룸 각각 비용을 지급해야 하는 줄 몰라 당황하는 바람에 어이없게 시간을 허비하고 말았습니다. 이 부분은 미리 확인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7살 아이에겐 물이 많이 차가워 수영을 오래 하지 못했지만 나름 알차게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바야톨리드는 정말 아기자기하고 예뻤습니다. 30분 정도만 주어진 탓에 공원을 크게 벗어나지는 못했지만 멕시코 특유의 쾌활함을 즐기기엔 충분했습니다.

한글 후기가 없어서 고민하다가 결국 투어에 참여했는데요, 저처럼 고민하시는 분 계실까봐 후기 남깁니다.
이슬라 콘토이는 대단히 아름다운 섬이었습니다. 모래사장까지 헤엄쳐 오는 물고기들을 비롯해 다양한 바다생물들을 눈앞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바닷물도 깨끗했고, 섬 안쪽의 산책 코스도 아이랑 걷기 딱 좋았습니다. 크루들은 대단히 친절하고 프로페셔널해 좋았습니다.
하지만 불편한 부분도 좀 있었습니다. 아이가 어려 스노클링은 아예 참여하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동양인이 저희 뿐이어서 무척 낯설고 어색했습니다. 마음씨 좋은 스페인 부부를 만나 전체 일정을 동행하지 않았다면 소외됐을 뻔했습니다. 투어에서 제공되는 아침은 커피와 과일, 요거트 정도인데 호텔 픽업이 늦어지면서 그것마저 제대로 먹지 못했습니다. 점심은 뷔페식이었는데 그냥 배를 채우는 느낌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반신반의 했는데 최고였다.
멕시코에서도 영어로도 가이드 하고 스페니쉬로도 가이드 하고 가성비 좋고 하루가 알찼다.
먹는 거는 그저그런데 동남아 저가 호핑 나가서먹는 수준.
버스는 괜찮고 세노떼랑 바야돌리도는 최고였다. 치킨피자도 최고다.

너무 좋았네요
이건 무조건 가야되요
또 가고 싶어요

가이드님이 스페인어와 영어를 모두 유창하게 구사하는 분이었네요.
이름은 RUBEN. 이 투어는 이동시간이 매우 길다는 점 빼고는 만족스럽습니다. 체첸이차에서는 RUBEN이 스페인어 설명을 담당하고 영어 설명을 원하는 사람들은 다른 영어 설명 그룹으로 보내더군요. 그리고 설명이 끝나면 자유시간. 아 기념품들이 정말 조악하기 그지없고 가격은 널뛰기. 흥정안하면 바가지 당합니다. 여기서는 절대 사지마시고 호텔존 내에 있는 CHEDRAUI에서 사시길. 그리고 익킬세노테는 실제로 보니 장관입니다. 신기한 곳이에요. 가시면 탈의실은 공짜인데 화장실 겸용임. 물품보관소는 별도 요금을 받고 샤워장은 따로 없습니다. 참고하시길. 그리고 세노테안의 물이 엄청 차갑다는 점.
총평을 하자면 역사에 관심많은 분들에게는 아주 유익한 투어지만 그냥 경주 불국사 한 바퀴 돌듯이 하고 싶은 분에게는 지루할 겁니다. 하지만 멕시코에 간다면 한번은 꼭 가볼만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치첸이차, 익킬 세노테, 바야톨리드까지 하루에 돌아보는 일정으로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
한인 가이드 투어를 신청하고 싶었지만, 딱 한인 가이드 투어가 없는 날짜에 칸쿤을 가게 되어 차선책으로 선택한 영어가이드 투어였으나, 크게 불편하거나 힘들지 않았습니다.
아침 7시 20분에 숙소로 PICK-UP 오고, 모든 일정을 끝내고 숙소에 내려준 시간이 저녁 8시 30분...장장 13시간의 긴 투어였지만, 가이드분도 친절하시고, 영어로, 스페인어로 열심히 설명해주셨습니다.

*실제 일정 : 각 호텔마다 픽업(1시간 30분 정도 소요)->바야톨리드(40분 자유시간)->쇼핑(?) 및 점심 식사->치첸이차(설명 30분, 자유시간 1시간)->세노떼(1시간)
*가장 먼저 차를 타서 아침 PICK-UP 시간이 길었지만, 투어 종료 후 가장 먼저 내림.
*따로 리조트 밖으로 나갈 일이 없었는데 바야톨리드에서 잠시나마 멕시코를 볼 수 있는 기회가 됨.
*다른 분 후기에서 점심식사 전에 들리는 쇼핑(?)에 대한 이야기도 미리 보고 마음의 준비가 되어서인지, 그렇게 긴 시간은 아니였던 것 같고...30~40분 정도?
쇼핑에 큰 관심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가능한 빨리 식사를 하게 해 주었습니다.
*특히 치첸이차에서는 스페인어 가이드가 한 분 더 추가되어, 영어로만 집중적으로 설명해주시는 것도 좋았습니다.
*세노떼 역시, 다른 분 후기에서 1시간 밖에 안되어 실제로 수영할 시간이 부족하다고 하여, 미리 바로 수영할 수 있도록 준비해 가서 충분히 즐길 수 있었습니다.

하루 일정으로 치첸이차, 익킬 세노테, 바야톨리드를 보고 싶다면 적극 추천합니다~!

시간이 길어서 갈까말까 망설였는데 치첸잇사도 너무 좋았고, 세노떼에사 수영하는 경험도 새롭고 즐거웠어요. 다만 바야돌리드에 머무르는 시간이 너무 짧앗네요 ㅠ

다음엔 현지에 있는 업체 직접 연결해서 가겠습니다.
천재지변에 진행여부 확인도 안되고
야외 워터파크 무조건 진행이라니요
여행 진행에 역할을 안해주는거면 줌줌투어를 통할 이유가 없네요ㅎㅎ

칸쿤에 5일있을동안 리조트에만 있기 좀 심심할듯해서 예약한 치첸이차, 세노테 1일투어.
생각보다 너무너무 더운 날씨였습니다. 투어버스는 만석이었지만 한국인은 저희둘 뿐이었고, 좌석은 엄청 편해서 긴 이동시간도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편하고 안전하게 잘 다녀왔습니다.

너무재밌게잘다녀왔어요! 10월초가 우기라 걱정했는데, 비는한방울도 내리지 않았고 날씨완전좋고 따뜻했어요! 돌고래타기나 씨워크같은몇가지는 추가결제를해야하지만, 추가결제없이도 자전거타 튜브타고내려오기, 짚와이어 스노클링자유롭게할수있어서 시간가는줄모르고합니다ㅠㅠ 너무좋았네요!

오전 호텔 로비에서 출발할때
대표 이름이 제 이름이 아니라
다른 맴버 이름으로 되있어서
(멤버가 한국사람 아니라 미국인이라 더 헷갈림)
하마터면 버스를 놓칠번 했어요 ㅠ
근데 막상 도착해서 너무 좋아서 다 잊어 버렸답니다
칸쿤을 간다면 셀하 정말 추천합니다 꼭 가보세요
기억에 남을만한 추억 꼭 남깁니다
추가로 티켓 바코드 찍어서 사진 찍는 옵션있는데 돈이 추가로 들더라도 꼭하세요 사진 퀄리티 좋아요
노느라 정신없어서 사진남기기 힘든데 재밌는 사진 많이 남겨온거 같아요
셀하 강추합니다!

아주 알차고 좋았습니다

치첸잇사 가기 전에 현지 여행사랑 연계된 쇼핑센터가 있긴 했지만 다른 투어들도 있을테니 뭐... 바야돌리드도 짧아서 아쉽긴 하지만 45인승 버스타고 편하게 하루만에 둘러본걸로조 만족합니다~~

이예* #부모님과 함께하는 가족여행 2019-08-08 칸쿤 출발 셀하 파크 우선 이용권 (교통포함)

너무 좋았어요!! 아침에 픽업시간까지 호텔앞으로 나와있으면 되고, 저녁 6시에 주차장으로 나오면 어느 버스타야되는지도 알려주시고. 팔찌에 이름과 호텔이름도 적혀있어서 기사님과 의사소통이 안돼도 문제가 없어요 ㅋㅋ!! 셀하도 너무 재밌었고 올 인클루시브라 먹고싶으면 먹고 놀고싶으면 놀아서 완전 재밌었어요!!!!

아침에 픽업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막상가니 싹 풀렸어요~
담당 가이드가 있는건 아니니까 픽업장소에서 버스 잘 보셔야해요 ! 그거빼고는 정말 추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