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가이드] 더블린 출/도착 - 2박 3일 북아일랜드 세미패키지 투어 - Jo****님의 후기 -

2박 3일 투어 했구요. 가이드도 친절해서 좋았어요.
영어 가이드였는데 몇시까지 어디로 오라는 말만 잘 들어도 이 투어 가능 하실 거 같아요.
실제로 영어 못하는 코스타리카 할머니랑 아주머님도 오셔서 잘 하고 가셨어요.
저는 도미토리룸으로 제일 저렴한 옵션으로 선택해서 예약했는데요.
왠만하면 호텔로 선택하세요.
첫째날 벨파스트에서 간 호스텔은 진짜 별로였어요. 근데 가이드도 미리 말해주더라구요. 여기가 제일 시설이 열악하다고..
뭐 근데 2박 3일 투어에 숙소까지 포함 되었는데 금액이 이렇게 저렴해서 사실 큰 기대는 안했어요.
근데 두번째 날 간 숙소는 정말 좋았어요. 침대도 푹신했구요. 진짜 꿀잠 잤어요.
조식도 숙소에 포함 되어 있던건데 첫째날 벨파스트에서 먹은 조식은 뭐.. 그냥 안먹어도 되는 수준 ㅋㅋ 왠만하면 들어가서 주무시기 전 날에 아침에 간단하게 먹을만한거 편의점 같은데서 사가지고 가세요.
둘째날 조식은 맛있었어요. 뭐 그냥 토스트, 우유, 주스, 씨리얼, 잼, 커피, 차 이런거 나왔구요.

케릭어브릿지인가 거기는 현재 폐쇄되서 안갔구요.
왕좌의 게임 나왔던 그 다크 헤지스 너무 좋았고 인생샷 많이 가져갔네요 ㅋ
자이언트 코즈웨이가 이 투어의 핵심이었던거 같구요.
데리라는 마을이랑 골웨이 갔을 때 너무 좋았어요. 특히 데리는 제가 넷플릭스에서 데리 걸스라는 아일랜드 티비 드라마를 미리 보고 가서 그런지 익숙한 풍경들이 나와서 좋았고 평화로운 마을이었어요. 골웨이는 그냥 뭐 분위기 너무 좋았어요. 버스킹 하는 사람들도 많았고 사람들 밖에서 다들 모여 앉아서 맥주 한잔, 커피 한잔 마시면서 즐기는 그런 유럽스러운 분위기 확 느껴지더라구요.

1일 투어 하는 사람이랑 1박 투어 하는 사람이랑 2박 투어 하는 사람이랑 5박 하는 사람들이 다 같은 버스를 타고 이동 하다가 본인이 예약한 일정에 맞게 헤어지는 그런 시스템이었어요. 저희는 2박 3일이어서 골웨이에서 일정 마치고 4시 쯤 다른 작은 버스로 이동해서 타서 더블린으로 바로 돌아왔는데 한 8시 쯤 되었던거 같아요.

투어 구성도 좋았고 금액도 저렴해서 좋았어요. 숙소는 호스텔 말고 호텔로 선택해서 예약 했으면 더 좋았을거 같아요.











- 여행 : [영어가이드] 더블린 출/도착 - 2박 3일 북아일랜드 세미패키지 투어

Viator 님의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