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크라이스트처치 투어 상품번호 9936

[스티봉여행] 크라이스트처치 - 더니든 구석구석 2박3일 투어

타입 그룹투어 시간 2박3일 이동 차량이동 언어 한국어 픽업 숙소픽업 모객 최소2명
전액 결제

예약하고 마일리지 받고, 후기쓰고 마일리지 받고!

예약하면 1 % 적립, 후기 작성하면 최대 15,000 마일리지 적립 자세히 보기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더니든까지 구석구석 다녀볼까요?

스티봉여행에서 진행하는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더니든까지 2박3일 구석구석 투어!! 더니든이라고 들어보셨나요? 더니든은 뉴질랜드에서 스코틀랜트의 문화와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유일한 곳! 더니든은 뉴질랜드의 제5대 도시로, 교육과 역사의 중심지 입니다. 또한 수많은 자연들을 경험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우리 한번 가 볼까요?

장소 / 일정

  • * 픽업관련 상세 설명

    고객님의 숙소에서 픽업합니다.

  • 쿠키타임즈는 1983년 뉴질랜드 가족이 처음으로 쿠키를 만들어서 판매를 하게 되면서 점차 소문이 나서 유명해져 뉴질랜드 대표 쿠키로 자리를 잡게 된 쿠키이다. 이곳은 쿠키를 만드는 공장이며, 보통 쿠키와는 다르게 속이 촉촉하고 맛있다. 공장안에는 여러가지의 쿠키들을 판매를 하고 있다. 여행하면서 요기하기에는 안성맞춤이다.
  • 오마루는 뉴질랜드 오타고 지역의 대표적인 역사를 담고 있는 곳이다. 오마루는 전통의상을 입어보는 체험도 할수가 있고, 수제제과들도 먹을수가 있다. 더불어 야생팽귄들도 볼수 있는 장소이다.
  • 모에라키 해변에는 굉장히 독특한 바위들이 있다. 모에라키 바위는 천여년전 뉴질랜드로 항해한 카약이 좌초했을때 카누에 있는 조롱박이 바위가 된것이라고 하며, 학계에서는 이 바위를 약 6천5백만년전에 만들어진 방해석 결정체라고 한다. 어떤 바위는 2미터까지 오른 것도 있다.
  • 터널비치는 바닷물로 만들어진 자연 조각 사암지대로 유명한 곳이다.
    1870년에 존 카길 (John Cargill) 이라는 가족이 한적한 해변으로 가는 길을 만들기 위해서 손으로 벽을 뚫었다고 한다. 터널비치로 가는 길에는 양, 말, 소 목장등을 가로 질러서 가게 되어있다.
  • 더니든은 이 기차역 건물이 굉장히 멋있고 대표적인 건물로 유명하다. 더니든 기차역은 현재 운영중이며 협곡열차 등을 탈수 있다. 더니든 기차역은 1878년에 만들어진 기차역이며, 당시에는 크라이스트처치까지 다녀오는 대중교통수단으로 운영이 되어 왔으나 현재는 이용하는 고객들이 거의 없어 관광열차로 운행되고 있다.
    과거에 이 기차역은 하루에 100대의 기차가 운영될 정도로 바빴던 곳이기도 하다. 현재는 "세계에서 반드시 봐야될 장소 200" 에 선정된 장소 중 하나이다.
  • 올베스톤하우스는 더니든에서 역사가 있는 집이다. 올베스톤은 더니든의 사업가, 수집가, 자선가 데이비드 테오민, 그의 아내 마리, 두 자녀 에드워드와 도로시를 위해 지어졌다. 유명한 영국 건축가 어니스트 조지 경에 의해 디자인된 올베스턴은 전 세계에서 구입한 미술품, 가구, 미술품을 갖춘 가정집으로 지어졌다.테오민의 후손들이 즐길 수 있도록 의도된 것은, 이 두 신부의 자녀들이 모두 상속인 없이 죽었기 때문에 그렇게 될 수 없었다. 아버지, 어머니, 형의 죽음에서 살아남은 도로시 테오민 양은 1966년 그녀가 죽을 때까지 올베스턴에서 살았는데, 그 때 그 집이 발견되었고 원래의 내용물은 더네딘 시에 귀속되었다.

    1967년 역사적인 하우스 박물관으로 개관한 올베스턴은 1906년부터 1966년까지 가족주택으로 입주한 이래 집 안에 변한 것이 거의 없는 타임캡슐이다.
    올베스턴은 20세기 초 부유한 상인 가족의 삶을 묘사한 진품있고 독창적인 역사적인 집이다.
  • 스페이츠는 더니든의 대표 맥주브랜드 이며, 뉴질랜드의 최초의 맥주이기도 하다.
    1876년부터 지금까지 생산되어 지고 있는 이 맥주를 만드는 공장을 가본다. 이 브랜드가 처음 생길때 이 브랜드를 만드신 분의 성함이 제임스 스페이츠였다. 다양한 맥주들을 선보이고 있어서 꼭 한번 가보면 좋은 공장이다. 90분간 공장투어가 이루어 지며, 시음시간도 있다.
  • 카길산은 존 카길이란는 분의 성을 따서 지어진 이름의 산이다. 더니든에서 제일 높은 산이며. 해가 지는 일몰장면이 일품이다. 주로 더니든에 사는 토박이들만 아는 이 곳은 더니든의 야경과, 오타고 하버와 페닌술라의 전경이 다 보이는 아주 멋진 곳이다.
    이곳에서의 둘째날 마무리를 한다.
  • 에반스데일 치즈는 수제치즈로, 이곳 오타고 지역에서 굉장히 유명한 뉴질랜드 전통 치즈이다. 1977년부터 제니스 가족 소는 가족이 사용할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은 우유를 생산했다. 초과된 우유는 와이타티 커뮤니티의 친구들 사이에서 수집되었고, 곧 지역사회는 치즈를 생산하기 위해 우유를 모아왔다. 이 치즈는 뉴질랜드에서 몇 안되는 아티산 치즈 생산업체 중 하나이다. 이 곳에서 꼭 한번 치즈는 먹어보길 권한다.

포함사항

- 한국인가이드
- 투어전용차량
- 입장료
- 가이드 숙박

불포함 사항

전일정 식사비용
전일정 숙박
기타 개인 경비
가이드 팁 (1인당 10불씩/1일)

기타사항

* 숙소예약 요청시, 1일 숙박요금 방당 150불/1박 이 추가가 됩니다.
* 모든 식사는 개인이 부담하며, 가이드에게 식당 맛집의 정보를 얻을수 있습니다.
* 간편한 운동 착용을 권합니다
* 크라이스트처치 호텔외에 공항에서 픽업 요청시엔 추가요금 50$가 추가됩니다.

전액 결제시

  • 여행시작 30일전까지 : 결제 금액 전액 환불
  • 여행시작 29~20일전까지 : 투어비용의 20% 공제 후 환불
  • 여행시작 19~8일전까지 : 투어비용의 30% 공제 후 환불
  • 여행시작 7~3일전까지 : 투어비용의 50% 공제 후 환불
  • 여행시작 2~0일전까지 : 환불 없음
* 투어일은 투어 당일 오전 12:00 현지시간을 기준으로 합니다.
* 여행자가 예약확정 후 투어 개시일 이전에 예약을 취소하는 경우, 취소 통보 시점에따라 취소 수수료가 부과됩니다.
* 취소 통보는 예약 문의창내, 취소신청 또는 문의창을 통한 통보만 유효합니다.

이용후기

682,383원 부터

Steven Hyung 4.8  62개 후기